문 대통령, “종전선언은 남북미 합의 이뤄져야 성공” > 통일뉴스

본문 바로가기
커뮤니티 나눔 IS 통일! 반걸음만 함께해도 좋습니다.

통일뉴스 나눔 IS 통일! 반걸음만 함께해도 좋습니다.

  • HOME
  • 커뮤니티
  • 통일뉴스
통일뉴스

문 대통령, “종전선언은 남북미 합의 이뤄져야 성공”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18-04-25 12:11 조회1,782회 댓글0건

본문

아베 일 총리, 남북-북미 정상회담 이후 북일 정상회담 시사 이광길 기자 | gklee68@tongilnews.com
124551_63608_5517.jpg
▲ 문재인 대통령은 24일 오후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전화통화를 갖고 남북정상회담 등에 대해 협의했다. [사진제공 - 청와대]

“종전 선언은 남북만의 대화로 해결되는 것이 아니라 최소한 남북미 3자 합의가 이뤄져야 성공을 할 수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오후 4시 40분부터 40분간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의 전화통화에서 “이번 남북정상회담에서 종전 선언과 평화협정 체결에 대해 어떤 전망을 가지고 있는가”는 질문을 받고 이같이 답했다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그 조건을 갖출 수 있도록 미국과 긴밀히 협조하고 아베 총리와도 협의를 해나가겠다”고 말했다.

문재인 정부는 남북미 3자 만으로도 종전선언이 가능하다는 입장이다. 정전협정 서명 당사자인 중국의 경우, 1994년 9월 군사정전위원회에서 철수하면서 정전체제 관리 권한과 책임을 포기한 것으로 이해되기 때문이다.

문 대통령은 “남북 정상회담의 성공은 이어질 북미 정상회담의 성공은 물론이고 일본과 북한 두 나라 사이의 관계 정상화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고 일북 사이에 존재하는 여러 문제들을 근본적으로 해결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아베 총리에게 권고했다.

이어 ‘남북과 북미 정상회담이 잘 될 경우 북일 대화나 북일 정상회담이 이어질 필요가 있는지’ 물었다.

아베 총리는 “일본과 북한 사이에는 핵과 미사일 그리고 납치 등 여러 문제가 있으나 남북 정상회담에 이어 북미 정상회담이 성공적으로 마치면 일본과 북한 사이에도 자연스럽게 대화를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답했다.

그는 “남북 정상회담과 북미 정상회담의 성공은 핵 문제, 미사일 문제, 납치 문제가 해결된다는 걸 의미하며, 그럴 경우 일본과 북한 사이에서 과거 청산과 관계 정상화를 이룰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남북-북미 정상회담 이후에 ‘납치 문제’를 고리로 하여 북일 정상회담이 열릴 수 있음을 내비친 셈이다. 실제로, 북.일 간 물밑 대화가 상당한 수준까지 진행된 것으로 알려졌다. ‘가케.모리토모 스캔들’ 수렁에 빠진 아베 총리의 낙마 여부가 변수다.

아베 총리는 지난 17~18일 미일 정상회담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북미 정상회담에서 일본인 납치자 문제를 제기하고 납치된 사람들이 일본으로 귀국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며 문재인 대통령에게도 협조를 요구했다.

문 대통령은 “이미 기회가 닿는대로 북쪽에 납치 문제를 제기했다”면서 “김정은 위원장과 회담 때도 아베 총리의 입장을 전달하겠다. 일본인 납치문제 해결이 동북아 평화 구축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김정은 위원장에게 말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